미용사쌤한테 밥먹자고 했다가 까이고 왔습니당

집앞에 미용실의 자주 잘라주시는 선생님이 있습니다.
지금까지 한 6번 정도? 가서 짜르다가 넘 맘에 들어서 오늘 저녁에 집가서 밥 먹는다길래 밥같이 먹자했는데,,강아지 맡겨놔서 찾아와야 된다구 까였네용,,,ㅋㅋㅋㅋㅋ다른 미용실로 가야될까요? 아님 이정도는 뭐 갑자기 그래서 그런걸 수 도 있는 것인가요?
번호 물어본 적은 없어요ㅎㅎ그냥 계속 다니면서 노력을 해봐야할지 그냥 포기하는게 맞을지 모르겠어요,,
연애가 이렇게 힘든것인가요ㅠ

[[ 이 글의 반응 ]]

입장 바꿔 생각해보시면 간단할거 같습니다.
힘든것도 맞지만 본인이 힘들게 하시는거 같은데...서비스직에 계신분들에겐 좀 더 신중하게 진중하게 다가가셔야합니다 그렇게 작업하시는 분들이 너무 많거든요.
감사합니다 ㅜㅜ
다른 미용실 갈지는 둘째치고 계속 시도는 반대입니다. 서비스업 종사자 분들이 그런 상황에서 스트레스를 엄청 받는다고 하더라고요.
갑자기 번호교환도 안하고
서로에대한 정보도 잘모르는데
선약도 안잡고 밥먹으러간다니 지금 밥 같이먹자는
오다가다 머리 여섯번 자른 손님이
솔직히 벤츠타고 내리신 원빈같은왕자래도
무슨 속셈일까 싶어 무서워서라도 밥 못먹을것같아요
요즘 세상도 험하고요
자영업 내지는 서비스직은
좋게 봐주는 헌팅도
내눈에 좋아보이는 사람은 남도 눈있어서
좋아보이기때문에 분명 한두번 당해본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매몰차게 거절하기도힘들고
좋게 둘러말하는것도 스트레스입니다
진짜 좋게봐서 그랬다면
까였다고 다른미장원가야하나 생각할시간에... 더 보기
갑자기 번호교환도 안하고
서로에대한 정보도 잘모르는데
선약도 안잡고 밥먹으러간다니 지금 밥 같이먹자는
오다가다 머리 여섯번 자른 손님이
솔직히 벤츠타고 내리신 원빈같은왕자래도
무슨 속셈일까 싶어 무서워서라도 밥 못먹을것같아요
요즘 세상도 험하고요
자영업 내지는 서비스직은
좋게 봐주는 헌팅도
내눈에 좋아보이는 사람은 남도 눈있어서
좋아보이기때문에 분명 한두번 당해본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매몰차게 거절하기도힘들고
좋게 둘러말하는것도 스트레스입니다
진짜 좋게봐서 그랬다면
까였다고 다른미장원가야하나 생각할시간에

지난번에 죄송했다고
생각이 짧았다고
(사람있는데서 말하는것도힘들죠 일하는시간인데)
쪽지에 저는 몇살이고 어디살고 뭐하는 아무개이고
소개하고 번호적힌 명함이라도 주면서.
갑자기 밥먹자고 한거 실례라서 죄송하다
다시 기회를 주실수있다면 연락달라 해야할것같아요.
이거 까인건가요? 아니죠? 그냥 제가 갑자기 물어봐서 안된거죠?
이런 질문이신 거면, 까이신게 맞아요
미용사쌤이 하느다람지님을 마음에 두고 있었으면 조율을 했을 거예요
어떡하죠ㅠㅠㅠㅠ오늘은 안되는데 다른 날은 안되시겠어요???
그분이 커트를 기가 막히게 해주셔서 계속 받고 싶으면 받으셔도 되고
무난한데 마음이 좀 있어서 계속 그 미용실 간 거면 다른 데 가시는게 좋지 않을까요
오늘 갑작스럽게 물어보셔서 거절 하셨을 가능성도 있긴하지만.. 시작이 틀어져서 쉽지는 않을겁니다...선생님이 정말 마음에 드셨다면 한번정도 더 하시는게...
ㅠㅠ
힘내세오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